2012.08.05 파리 - 베르사유 - 여행

 

아침은 호텔에서 해결했다 인당 29유로의 터무니 없는 가격. 내용또한 부실했다. 바게트하나를 가방에 챙기고 부실한 아침을 끝냈다. 과일도 없었다. 장으로 돌아와 나갈준비를하고 에펠탑으로 향했다. 이년 전 봤던 그 모습 그대로 거기에 있었다. 사진을 몇번 찍고 에펠탑 아래로 내려갔다. 다시 한컷. 세민이가 높은 곳을 무서워해서 에펠탑 꼭대기까지는 올라가지 않았다. 지하철역으로 이동하여 유레일패스를 제시하고 베르사유까지가는 표를 얻었다. 약시간의 거리. 가는 동안 우린 또 잠에 빠졌다. 잠에서 깨니 사람들이 분주히 내릴 준비를 한다. 우리도 덩달아 하자. 베르사유에 표를 사기위한 줄이 길게 늘어서 있다. 또다른 줄은 궁 안으로 들어가는 사람들. 꼬리에 꼬리를 문 줄을 지하 정원 쪽으로 향했다. 다시 길게 늘어선 줄. 공짜 여자화장실 줄이다. 화장실을 들린후 베르사유 궁 정원으로 들어왔다. 넓은 정원을 걸어다니면 너무 힘들 것 같아 미니기차를 타기로하고 또 줄을 서서 기다렸다. 기차의 첫 정차역을 그랸드 티리뇽. 그랑  트리뇽에 들어가려면 입장권이 또 필요했다.
그닥 볼게없을거라 위로하며 통감자위에 치즈를 올린 길거리 음식을 하나 사서 근처 잔디밭에 앉아 나눠 먹었다. 이렇게 여유롭고 한가롭게 여향을 즐길수있다는게 좋았다. 식사를 마치고 잠시 휴식을 취하고 다음 트리뇽으로 이동했지만 내리지는 않았다. 바로 대운하 쪽으로 이동했다. 대운하쪽에 도착하니 비가 부슬부슬 내리기 시작한다. 바람도 많이 불고. 끝내 소나기가 쏟아졌다. 나무 밑에서 잠시 비를 피하며 대운하에서 비 맞으며 배를 타는 사람글을 구경했다. 소나기가 지나가고 대운하 주변을 거닐었다. 지금의 파리 크기라는 베르사유 궁전. 정말 넓기도 넓다. 대운하 반정도 오니 다시 비가 세차게 쏟아진다. 잠시 지나갈 비가 아니다. 운하를 빙 돌아오려했느나 거리도 너무 멀고 날고 춥고 세민이도 힘들어하는것 같아 되돌아왔다. 세민이가 너무 추워한다. 감기라도 걸릴까 걱정이다. 얇지만 겉옷이라도 한겹 더 입게 벗어주었다.
다시 기차를 타고 궁쪽으로 돌아오는 길에 비는 점점 거세졌다. 거세진 빗 속에서 보잘것 없는 분수쇼를 잠시 구경하고 다시 호텔쪽로 돌아왔다.
라운드 트립인줄 알았던 표는 원웨이였고, 다시 매표소에서 공짜표를 받는 불편을 겪어야했다.
돌아오는 길에도 역시 우리는 잠시 잠에 빠졌다. 호텔로 돌아온 세민이는 계속 추워했다. 긴팔 줄때 그냥 입고 있을 것이지 괜히 벗어서 힘들어한다. 옷을 껴입고 코를 훌쩍이며 잠이들었다.
방 온도를 올리고 수건을 적셔 걸어두었다.
절대 아프면 안된다.
절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