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 - 여행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2012.08.11 프랑크푸르트 - 시내투어

 점점 여행의 피로때문인지 게을러 진다. 아침이 제공되는 호텔이라 8시쯤 레스토랑으로 내려갔다. 이런저런 빵과 햄이 준비되어있었다.거하게 몇접시갔다 먹고 백화점으로 향했다. 준우동생 줄 배냇저고리를 사고 뢰머광장과 마인강가를 거닐었다.작센하우젠에 가려했으나 근처까지갔다가 그냥 돌아왔다. 더이상 우리에게 관광은 중요하지않은 모양이다.뢰머광장으로 ...

2012.08.10 파리 > 프랑크푸르트

 이제는 여느때와 마찬가지로 느즈막히 아침을 시작한다. 오늘은 드디어 파리를 떠나는 날이다. 오후 기차를 타고 프랑크푸르트로의 마지막 여정을 떠난다.호텔에서 체크아웃을 마치고 동역행 버스에 올랐다. 동역에 미쳐 도착하기도 전에 세민이가 아픈 기색이다. 역시 너무 무리한 여행이었나 싶다. 한국으로 돌아가자마자 병원부터가야겠다.동역에 도착해서 햄버...

2012.08.09 파리 - 파리지앵/앤느의 일본라면

 느긋하게 시작한 하루.프라다에 들려 가방을 환불하려했으나 교환만 된단다. 선물용 지갑도 색깔을 바꾸려다 그냥 안바꿨다. 결국 바뀐건 우리의 체력 소진뿐.호텔에 짐을 놓고 루브르관광을 위해 루브르쪽으로 향했다. 루브르로 가는 동안 날이 좋아 그냥 공원에서 파리지앵을 즐기기로 했다. 일본라면집에 들려 라면과 가츠동을 먹고 유명하다는 디저트 집(A...

2012.08.08 파리 - 선물 쇼핑

 아침를 건너뛰고 느즈막히 일어났다. 오늘은 관광이 아닌 쇼핑데이.샤넬 루이비통 프라다에 들려 선물용 가방과 지갑을 샀다.역시나 나는 구석에서 책을 보며 졸았다. 피곤하긴 피곤한 모양이다. 자도 자도 졸립다.쇼핑을 마치고 호텔에 선물을 두고 점심을 먹으러 나갔다.너무나 맛없는 피자로 점심을 먹고 이름도 외우기 어려운 옷가게(아베크롬비)에 줄을 ...

2012.08.07 파리 - 노틀탐

 모노프릭스에서 간단히 아침거리를 사서 먹은 후 세민이는 또 잠자리에 들었다. 열한시를 훌쩍 넘긴 시간에 일어나 나갈 준비를 하고 몽마르뜨로 가기로했다. 가기전 어제 검색한 씨티은행에 들려 쇼핑머니를 마련하기로했다. 그러나 정작 도착한 곳에 씨티은행은 없었다. 그냥 몽마르뜨에 가려고했는데 거리도 좀 되고 지하철도 위치가 애매했다. 오늘 따라 둘...

2012.08.06 파리 - 쇼핑, 에펠탑 야경

 11시에 일어나 준비하고 쇼핑을 위해 나섰다. 오늘은 어제보단 두껍게 입고.루이비통 본점에 들린 세민이는 신나서 쇼핑을하고 난 쇼파에 앉아 책을 읽었다. 계산을 마치고 근처 식당에서 점심을 먹었다. 비프는 치즈 조각을 얹은 육회였고, 치킨은 반마리가 통으로 나왔다. 엄청난 양의 감자튀김과 함께.점심을 먹고 잠시 개선문을 구경하고 마카롱으로 유...

2012.08.05 파리 - 베르사유

 아침은 호텔에서 해결했다 인당 29유로의 터무니 없는 가격. 내용또한 부실했다. 바게트하나를 가방에 챙기고 부실한 아침을 끝냈다. 과일도 없었다. 장으로 돌아와 나갈준비를하고 에펠탑으로 향했다. 이년 전 봤던 그 모습 그대로 거기에 있었다. 사진을 몇번 찍고 에펠탑 아래로 내려갔다. 다시 한컷. 세민이가 높은 곳을 무서워해서 에펠탑 꼭대기까지...

2012.08.04 몽트뢰 > 제네바 > 파리

 몽트뢰에서의 마지막 식사는 호텔에서 먹기로 했다. 8시를 훌쩍 넘긴 시간에 아침부페를 찾았다. 인터라켄보다 먹을건 적었다. 또 세민이는 과일을 챙기고 얼마먹지도 않은채 호텔로 올라왔다.먹고나면 졸립다던 세민이는 코인 도저게임에 빠져 잠을 못 잤다. 체크아웃을 하고 기차를 기다리는 동안 우리는 계속 이 게임만 하고있다. 참 여행와서 핸드폰 게임...

2012.08.03 몽트뢰

 아침이포함되어있지않은 호텔.아침을 사기위해 호텔을 나섰다. 열시가되지않은 시각 레스토랑들은 아직 가게 문을 열지 않았다. Coop에 가서 빵을 살까했으나 너무 빵만 먹는것 같아 다른 곳을 향했다. 샌드위치 가게에도 들렸으나 그닥 맛있어보이는게 없어서 또 다른 가게로 향했다. 케밥이 먹고 싶다는 세민이를 위해 돌아다녔지만 아직 가게들이 열지않았...

2012.08.02 인터라켄 > 몽트뢰

 인터라켄의 마지막날은 수영으로 시작했다. 달랑 삼십분이긴 했지만..아침을 먹고 또 세민이는 열심히 음식을 챙겼다. 포장이 끝나고 세민이는 방에서 한시간 동안 잠을 청했다. 난 괜히 침대에서 뒤척이다 잠을 깨울것 같아 의자에 앉아 잠시 눈을 붙였다. 한시간후 체크아웃을 하고. 롤렉스에 들려 세민이가 출력해온 쿠폰으로 은수저 두개를 받았다. 다시...
1 2 3 4 5